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단톡방서 뜬대” 무조건 돈 싸들고 달려가서야…

입력 2020-06-12 03:00업데이트 2020-06-12 0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금융 달라져야 산다]<5·끝> 깜깜이-묻지마 투자 그만
“월물 교체(롤오버) 비용? 그런 건 몰랐죠. 유가만 오르면 수익도 커질 거라고 생각하고 ‘존버(계속 버티기)’한다며 샀는데….”

경기 고양시에 사는 직장인 이모 씨(31)는 올해 레버리지(±2배) 원유 상장지수증권(ETN)에 투자했다가 직장생활을 하며 차곡차곡 모은 결혼자금 3000만 원을 날려 버렸다. 연초 60달러대이던 국제유가가 30달러 아래로 내려가자 ‘이제 오를 일만 남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유가는 속절없이 추락해 ‘마이너스(―)’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이후 다시 30달러대로 올랐지만 수중에 남은 돈은 1000만 원이 채 되지 않았다. ‘황금알을 낳아다 줄 것’이란 믿음 하나로 벌인 섣부른 이 씨의 투자는 산산조각 났다.

○ ‘소비자 경보’ 아랑곳 않는 ‘묻지 마 투자’ 성행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등 연이은 금융사고와 ‘동학개미운동’으로 불린 투자 열풍을 겪으면서 이번 기회에 투자 문화도 달라져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투자에는 위험이 따른다는 사실을 망각하고 맹목적으로 고수익을 좇고, 손실이 나면 보상부터 요구하는 행태는 이제 사라져야 한다는 것이다. 금융기관의 사기나 불완전 판매는 철저히 처벌하고 보상하되, 투자자 스스로도 ‘투자 결과에 대한 책임은 본인의 몫’이라는 원칙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올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400대까지 폭락했던 코스피는 이후 빠르게 반등하며 최근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기 이전 수준인 2,100대에 안착했다. 주요 우량주와 기술주 등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은 연간 저점 대비 약 60%대의 수익을 내며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하지만 이 중 일부 자금은 투자가 아닌 ‘투기’로 옮겨가고 있다. 서울 노원구에 사는 최모 씨(30)는 마이너스 통장을 개통해 5000만 원을 빌려 코로나19 테마주에 투자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생산한다는 회사였는데, 재무제표나 기업 실적 등은 따져보지 않았다. 최 씨의 투자 멘토는 카카오톡, 유튜브 등을 통해 유행하는 ‘주식 리딩방’이었다. ‘일생일대의 기회다’ ‘이번에 놓치면 안 된다’는 말에 혹해 전 재산을 쏟아부었지만 잠시 수익을 내던 최 씨의 주식은 최근 손실 구간에 진입했다.

금융당국은 올해 들어 10건의 소비자 경보를 쏟아내며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연체율이 높아진 개인 간 거래(P2P) 금융상품, 원유 선물 관련 파생상품, 가짜 외환차익거래 등이다. 저금리에 지친 투자자들을 고수익으로 유혹하지만 그만큼 위험도도 높은 상품이다.

하지만 ‘묻지 마 투자’에는 금융당국의 경고도 먹히지 않는다. 국제유가가 폭락을 거듭하던 올해 4월 9일 금융감독원은 일부 원유 ETN에 대해 소비자경보 최고 등급인 ‘위험’ 등급을 발령했다. 하지만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다음 날인 4월 10일부터 24일까지 개인투자자는 유가 상승에 베팅하는 ETN과 상장지수펀드(ETF)를 총 1조3649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빚을 내서 투자하는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로부터 돈을 빌린 신용융자 잔액은 9일 기준 11조5108억 원으로 코로나19 충격으로 증시가 급락한 3월 말(6조5782억 원)에 비해 두 배 가까이로 늘어났다. 자칫 주가가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돈을 빌려준 증권사들이 주식을 강제로 팔아치우는 ‘반대매매’ 로 투자자들이 손실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 투자 결과에 책임지는 문화 필요
금융권에선 금융회사들의 소비자 보호 노력과 함께 투자자 스스로도 ‘투자자 자기 책임’ 원칙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상품을 판매할 때 꼼꼼하게 안내하면 ‘왜 이렇게 오래 걸리느냐’ ‘너무 번거롭다’고 항의하는 소비자들도 많다”고 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누가 등 떠밀어 투자에 나선 게 아니라면 투자 손실에 대한 책임은 기본적으로 투자자에게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문가들도 투자에 앞서 투자자 스스로 성향을 파악하고 스스로 금융상품을 공부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익률에만 집착하거나 주변의 유혹에 혹하지 말고 자신만의 투자원칙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김자봉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투자자들은 자신의 투자성향이나 금융지식을 과대평가하는 경우가 많다”며 “투자에 앞서 상품 구조를 이해하고 있는지, 수익률에 영향을 주는 변수들을 알고 있는지 등을 스스로 체크하고 공부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자현 zion37@donga.com·장윤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