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집값 대장자리 바뀌었다…덕양구, 처음으로 일산동구 제쳐

뉴시스 입력 2020-06-03 10:53수정 2020-06-03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5월 기준 덕양구 1377만원, 일산동구 1360만원
창릉신도시 계획·고양선 신설 영향…일대 집값 상승
고양시 내 집값 대장자리가 처음으로 일산동구에서 덕양구로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창릉신도시 계획과 고양선 신설 영향으로 덕양구 아파트 가격이 뜀박질 한 영향이다.

3일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매매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월에는 고양시 3개 자치구 가운데 일산동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1368.6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덕양구는 1322.6만원이었다.

하지만 지난 5월 통계를 보면 덕양구 3.3㎡당 아파트가격이 1377.5만원으로 일산동구(1360.6만원)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서구는 1266.9만원이었다.


KB부동산 리브온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3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역전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이로써 덕양구가 고양시에서 대장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주요기사

일산 동구와 일산 서구 아파트 가격은 제자리걸음 하고 있는 반면 덕양구는 창릉신도시와 고양선 신설 영향으로 아파트 가격이 가파르게 치솟으면서 고양시 부동산 시장 판도가 바뀐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5월 창릉신도시 계획과 고양선 신설을 발표한 바 있다. 서울 지하철 6호선 새절역부터 고양시청역까지 약 14.5km구간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고양선 신설 영향으로 덕양구 아파트 가격이 1년 사이 크게 뛰었다. 고양시 덕양구 행신동에 위치한 ‘서정마을6단지’ 전용 140㎡는 지난해 5월 5억5800만원에서 올해 5월 7억원으로 올랐다. 실거래가가 1년 만에 1억4200만원 가량 오른 것이다.

덕양구 행신동의 ‘무원마을5단지’ 전용 101㎡도 올해 5월 5억1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지난해 5월 4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간 1억1000만원 상승한 것이다.

경제만랩 오대열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3기신도시 건설과 함께 3기 신도시와 관련한 광역교통대책도 속도를 높이고 있어 고양시 덕양구의 영향력이 갈수록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