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양파 40%이상 가격 폭락…채소값 하락에 물가도 ↓

세종=손영일 기자 입력 2015-01-06 16:45수정 2015-01-06 16: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추 값이 지난해 40% 이상 떨어지는 등 채소류 가격약세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낮추는 데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채소류 소비자물가지수는 84.83으로 2013년(101.9)보다 16.8% 떨어졌다. 농축수산물, 공업제품, 전기·수도·가스, 서비스 등 그룹별로 분류해 소비자물가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85년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배추(-43.4%) 양배추(-43.4%) 양파(-41.0%) 등의 가격이 40% 이상 떨어졌다. 배추는 2010년 포기당 1만5000원까지 가격이 올라 ‘금배추’로 불렸지만 지난해에는 기상 여건이 좋아 작황이 호조를 보인데다 김장철이 끝나면서 연말에 값이 폭락했다. 마늘(-13.7%) 등 양념류 채소 가격도 떨어져 지난해 채소류를 포함한 농산물 가격은 10.0% 내렸다. 값이 오른 채소는 버섯 깻잎 미나리 생각 도라지 정도였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농산물 가격 하락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약 0.4%포인트 떨어뜨린 것으로 추정했다. 작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3%에 그쳤다. 기재부는 배추 재배면적이 5.6% 줄어드는 등 일부 과잉공급 작물의 물량이 감소할 것으로 보여 올해에는 농축수산물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세종=손영일 기자scud200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