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야기]뛰어난 기능성+세련된 디자인 ‘두마리 토끼’ 잡다

동아일보 입력 2011-11-17 03:00수정 2011-11-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온성과 스타일 ‘두 마리 토끼’를 잡기는 쉽지 않다. 최근 등산이나 트레킹 등 레저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은 단순한 기능성뿐 아니라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다. 프랑스 아웃도어 브랜드인 아이더는 겨울철을 맞아 보온성이 뛰어나면서도 가볍고 맵시 나는 다운 재킷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섰다.

겨울철 산행에는 의류의 높은 기능성이 요구된다. 보온성뿐 아니라 신축성, 활동성도 고려해야 한다. 아이더 ‘타슈켄트 다운 재킷’은 클라이밍 같이 활동성이 높은 아웃도어에 적합하도록 신축성이 뛰어난 기능성 소재를 적용했다. ‘파키스탄 다운 재킷’은 극지 탐험 등 험난한 환경 속에서 신체를 보호할 수 있는 전문가형 다운 재킷이다. 방풍 기능이 뛰어난 윈드스토퍼 소재를 사용했다.

트레킹이나 야외 활동을 즐길 때는 가볍고 착용감이 좋으면서 외부 바람을 잘 막아주는 재킷이 적합하다. ‘슬림다운 재킷’은 다른 겨울 상의에 비해 두께가 얇고 가벼워 착용했을 때 뚱뚱하거나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재킷에 들어간 부분 색상과 비슷한 색상의 모자나 신발 등을 착용하면 보다 세련된 느낌이 난다. ‘마라톤 슬림다운 재킷’은 초경량 고밀도 소재인 나일론 15 데니어 원단을 겉감으로 사용하고 최고급 헝가리 구스 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했으며 와인, 핑크 등 다양한 색상을 채택했다. ‘울란 윈드스토퍼 다운 재킷’은 윈드스토퍼 소재를 사용했고 마찰이 잦은 어깨와 팔꿈치 부위에는 내구성이 뛰어난 원단을 적용했다.

코트형 슬림다운 재킷은 허리 라인을 잡아주는 디자인을 적용해 두껍고 뚱뚱해 보인다는 겨울 옷의 단점을 해소해 인기다. 후드, 퀼팅 라인, 포켓 등 다양한 디자인 포인트도 있다.‘티모르 롱 슬림 다운 재킷’은 가벼운 저데니어 나일론 원단과 고급 거위털을 사용한 여성용 코트형 다운 재킷이다. 허리벨트가 있어 날씬해 보인다. ‘자카르타 다운 재킷’은 주머니 디자인이 돋보인다. 후드를 떼고 붙일 수 있다. 아이더 김연희 기획팀장은 “뛰어난 기능성과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다운 아이템을 개발해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진석 기자 ge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