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미래다]SK건설, 기부로 저소득 지원… 임직원·회사가 ‘희망메이커’

동아일보 입력 2011-11-14 03:00수정 2011-1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건설이 경기 성남시 판교신도시에 지은 SK케미칼의 사옥 ‘에코 랩(Eco Lab)’은 친환경 빌딩의 왕중왕으로 꼽힌다. 국내 건축물 최초로 세계적인 친환경 건축물 인증제도인 ‘LEED’의 최고등급을 받은 것은 물론이고 국토해양부 친환경건축물인증(GBCC)에서 사상 최고점수를 받았으며 국내 업무용건물 최초로 에너지효율 1등급을 받았다. 국내외 친환경 인증의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것이다.

이처럼 친환경 시공능력을 자랑하는 SK건설의 ‘환경 사랑’은 업무에만 그치지 않는다. 기업의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친환경을 우선적으로 앞세운다. SK건설 임직원들은 2008년 말부터 환경 강사로 직접 나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환경문제를 교육하는 ‘행복한 초록교실’을 진행하고 있다. 2교시 분량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행복한 초록교실은 ‘친환경 도시와 에너지’를 주제로 강의가 이뤄진다. 기후변화 같은 환경문제의 심각성과 원인을 설명하고 친환경 기술을 통해 이를 극복하는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 프로그램은 큰 호응을 얻으면서 2년 만에 수강인원 1만 명을 넘어섰다. SK건설은 그동안 수도권 위주로 이뤄졌던 ‘행복한 초록교실’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교육 대상자도 초등학생에서 중학생, 고등학생, 일반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희망메이커’ 역시 SK건설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올해 시작한 희망메이커는 임직원들이 기부를 통해 저소득 가정 아동과 청소년들을 지원하고 지속적으로 결연활동을 펼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희망메이커 기금은 회사 임직원들이 원하는 기부금액만큼 급여에서 공제하는 방법으로 조성되며 저소득가정의 아동과 청소년 500명의 생계비와 교육비를 지원하는 데 쓰인다. 여기에 임직원들이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회사 측이 후원해 지원 가정의 주거환경 개보수, 긴급지원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SK건설은 건설업종의 특성을 살려 자원봉사활동도 ‘주거환경개선 활동’으로 하고 있다. 2006년부터 서울, 경기, 중부, 영남 등 지역별 고객센터 4곳에서 매달 한 차례 홀몸과 기초생활보호대상자 등의 집을 고쳐주고 있는 것. 작년 말 봉사활동 200회를 돌파했으며 누적 봉사인원만 2000여 명에 이른다.

주요기사
국내 사업은 물론이고 중동, 중남미 등에서 해외 사업을 활발히 하고 있는 SK건설은 사회공헌활동도 ‘세계적으로’ 하고 있다. 2009년 정유공장 재건사업을 수주하며 남미 에콰도르에 진출한 SK건설은 올해 에콰도르 에스메랄다스 시(市)에서 2개월에 걸쳐 ‘SK배 고교 챔피언 축구대회’를 열어 축구 꿈나무의 열정을 북돋워줬다. 8월 결승전이 열린 메인스타디움에는 1만여 명의 관중이 몰릴 정도.

SK건설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진출 국가에 한국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에선 친환경 분야를 더 특화해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