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車’ 개발

동아일보 입력 2010-09-19 13:18수정 2010-09-19 1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M대우는 19일 국내 최초의 준중형 급 시험용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자동차'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라세티 프리미어 양산 모델을 기반으로 GM과 함께 개발한 이 전기차는 한 번의 충전으로 160㎞를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시속 165㎞로 지금까지 국내에서 개발된 고속 전기차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고 GM대우는 설명했다.

핵심 솔루션인 배터리와 구동 시스템(모터·인버터)은 LG화학과 LG전자가 각각 개발해 공급하는 등 50여개 국내 기업이 이번 전기차 개발에 참여했다.

GM대우는 시험용 전기차를 통해 국내 고객의 반응을 파악하는 한편 국내 도로 여건에서 다양한 성능을 시험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번 프로젝트는 GM의 글로벌 배터리 및 전기차 개발 전략 중 하나로,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는 10월 말까지 서울 시내 도로에서 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의 배터리 용량은 31kWh이고, 구동 출력은 150kW를 갖추고 있다. 제로백 도달 시간은 8.2초다.

배터리는 일반가정용 220V 전원 활용 시 8~10시간의 충전이 필요하며, GM대우는충전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급속 충전 어플리케이션을 시험할 계획이다.

핵심 부품인 배터리 팩이 콤팩트하게 차체 하부에 설치돼 있어 기존 전기차 배터리 팩이 트렁크 공간을 모두 차지했던 것과 달리 일반 승용차처럼 트렁크 공간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고 GM대우 측은 설명했다.

GM대우 마이크 아카몬 사장은 "우리의 목표는 친환경 기술 개발의 리더가 되는 것"이라며 "1년도 안되는 짧은 기간에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를 개발한 것은 우리의 능력과 많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한국과 전세계 고객에게 우리 미래의 청사진을 보여준 최상의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개발을 계기로 GM과 GM대우는 기술 경쟁력을 갖춘 더 많은 한국 기업이 글로벌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촉진하는 상생협력의 촉매 역할을 계속해서 수행할 것"이라며 "향후 국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 김반석 부회장은 "LG화학이 국내 자동차 업체인 GM대우와 협력, 국내 양산 모델인 라세티 프리미어를 기반으로 전기차를 개발한 것은 향후 국내 전기차 시장 저변 확대에 있어 매우 의미가 클뿐 아니라 국내 자동차 개발 역사상 가치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GM대우 측은 전했다.

한편, GM과 LG화학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은 이후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으며, LG화학은 올해 말 북미에서 출시 예정인 GM 시보레전기차 '볼트'에 들어갈 배터리를 공급한다.

이번 라세티 프리미어 전기차 개발을 계기로 향후 GM대우는 GM, LG화학, LG전자등과 전기차 관련 협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