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 “2020년 동북아 제과 1위”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라운-해태제과 윤영달 회장(사진)이 “2020년까지 동북아시아 제일의 제과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윤 회장은 11일 그룹 부장급 이상 임직원 50여 명과 함께 일본 도야마(富山) 현 다테 산을 등반하는 자리에서 “올해는 2005년 그룹 출범 이후 6년 만에 국내 제과시장 1위 등극이 예상된다”며 “국내 제과업계 1위를 발판으로 동북아 제일의 제과기업으로 회사를 키워가겠다”고 말했다. 크라운-해태제과는 올해 두 회사의 과자 부문 매출 합계가 9000억 원을 돌파해 롯데제과의 과자 부문 매출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정렬 기자 passio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