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아현1-3구역 클린캠페인과 합리적인 사업조건으로 주목

동아닷컴 입력 2010-09-09 15:51수정 2010-09-09 15: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아현 1-3구역 재개발 수주 전 동부건설, 현대산업개발, 대우건설 등 경쟁
- 동부건설, 거품 걷어낸 분양가와 도급 공사비 최소화 제안
- 조합원 이익 최대화, 실리 내세운 동부건설 주목

아현1-3구역 재개발 시공사로 동부건설이 가장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1일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는 아현 1-3구역 재개발 사업에는 현재 현대산업개발, 동부건설, 대우건설 등 총 3개의 건설사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인근 부동산중개업소에 따르면 지난 2000년 아현1-3구역의 시공사로 선정돼 가계약까지 체결한 바 있는 동부건설이 가장 유력한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동부건설이 이번 수주전의 목표를 ‘최소비용으로 최대효과 창출’을 목표로 잡은 만큼 거품을 제거한 합리적인 시공비가 조합원들을 민심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그 동안 시공사 선정을 앞둔 재개발 사업장에는 경쟁사의 흠집내기는 물론, 금품제공을 통한 조합원 포섭 등 시공권 확보를 둘러싼 건설사들의 경쟁이 치열했다. 하지만 이러한 비용은 겉으로는 건설사의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이지만 결국은 각 조합원의 부담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 이에 아현 1-3구역 현장에서는 건설사간의 비방전이 아닌 깨끗한 수주 경쟁을 위한 ‘클린캠페인’ 을 내걸고 있다.

‘클린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동부건설은 아현1-3구역 수주에 대한 적극적인 자세와 합리적인 조건을 내세워 수주전에 임하고 있다.

동부건설은 자사의 브랜드력과 더불어 실속 있는 사업비 제안으로 조합원들에게 실질적인 이익이 될 수 있는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웠다. 브랜드 인지도나 시공능력에서 타 사와 비교해 볼 때 경쟁력이 뒤쳐지지 않는데다 실속 있는 조건까지 더해져 조합원들의 민심을 잡고 있다.

동부건설은 이번 재개발 사업의 도급공사비로 385만원/3.3㎡을 제안했다. 이는 경쟁사인 현대산업개발이 제시한 3.3㎡당 약435만원이나 대우건설이 제시한 3.3㎡당 약439만원과 비교해 볼 때 3.3㎡당 약 50만 원 이상 차이가 난다. 동부건설이 이처럼 공사비를 낮출 수 있었던 것은 TV, 냉장고 등의 불필요한 가전제품을 제외하고 매립형 에어컨, 온돌마루, 붙박이장 등 필수 품목만 적용했기 때문이다.

특히 조합원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조합원 지분보상에서는 현대산업개발과 대우건설이 별다른 사항을 제시하지 않은데 반해 동부건설 측은 평균 1:1 지분 보상을 제시함으로써 추가비용 없이 보유지분과 동일한 면적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조합원 분양가를 일반분양가보다 낮게 책정해 40평형 아파트를 기준해 볼 때 2억 5천만 원의 프리미엄을 바로 형성할 수 있도록 했다. 그 외에도 정보통신 특등급, 무인택배시스템, 전, 후면 발코니 전체 확장 등 다양한 조건을 제시했으며, 조합운영비, 행정운영비, 설계용역비 등으로 지난 10년 동안 지급되었던 대여금을 100% 무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강남 대치센트레빌을 비롯해 이촌 센트레빌, 가락 센트레빌 등 들어서는 단지마다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만큼 상당한 브랜드력을 갖추고 있다”며, “굳이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지 않아도 이번 수주전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10년이라는 오랜 시간 동안 함께해온 사업장인 만큼 브랜드와 시공능력, 더불어 실속까지 모든 면에서 만족할 수 있는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