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토익 커트라인 709점”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0:29수정 2010-09-07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대기업들은 채용 서류전형에서 토익 점수 하한선을 평균 709점 정도로 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국내 주요 기업 474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대기업의 31.1%는 서류전형에서 토익 커트라인이 있다고 답했다.

커트라인은 평균 709점으로 집계됐다.

공기업은 45.6%가, 외국계 기업은 14.3%가 토익 점수 하한선을 두고 있었다. 공기업은 평균 714점, 외국계 기업은 720점 정도에서 토익 커트라인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올해 하반기 서류전형에서는 영어 말하기 점수 제출을 의무화한 기업이 증가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영어 말하기 시험 점수 제한을 두겠다는 업체는 전체의 32.9%를 차지했다.

이는 올해 상반기 주요 대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동일한 조사에서 나온 수치인 16.3%에 비해 16.6%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채용에서 일부 또는 전체 직군을 대상으로 영어 면접을 본다는 업체의 비중은 전체의 53.2%나 됐다.

대학 학점 평점에 제한을 두는 기업은 30.0%였으며 이 업체들 중 87.3%는 4.5점만점에 3.0점 이상만 입사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있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