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빔밥, 중국 20, 30대 오피스레이디를 잡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17:13수정 2010-09-06 17: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날 생선을 밥 위에 얹는 일본의 스시는 불과 반세기 전만 해도 세계인들에게 낯선 요리였다. 그러나 1970년대 미국 내 일본인의 돈줄이 흐르는 곳을 따라 뉴욕에 생겨난 스시 전문점들은 유행을 이끄는 상류층 백인 손님을 확실히 잡아 세계적 음식으로 거듭났다.

한국의 비빔밥은 어떻게 글로벌 음식이 될 수 있을까. CJ푸드빌이 지난달 25일 중국 베이징(北京)에 문을 연 비빔밥 전문 한식 레스토랑 '비비고'가 하나의 답이 될 수 있다. 그 답은 '유행에 민감하고 날씬해지고 싶은 욕망을 가진 중국 25~34세 여성을 잡아라'다.

5월 서울 광화문에 본점을 열고 8월 해외로는 처음으로 베이징에 진출한 '비비고'는 고객 구성과 인기 메뉴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다. 고객 성별 비율은 광화문점이 남성 40%, 여성 60%인데 비해 베이징 왕푸징(王府井) 거리의 최대 쇼핑몰인 '동방 신천지'에 자리 잡은 베이징점은 남성 20%, 여성 80%로 여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다.

매장 입구에서부터 밥, 소스, 토핑을 선택해 비빔밥을 조립하고 계산하는데 1분도 걸리지 않는 '패스트푸드 형 비빔밥'을 중국 여성들이 트렌디하게 여긴다는 게 CJ푸드빌 측의 설명이다.

주요기사
인기 메뉴도 다르다. 서울에선 전통적인 비빔밥과 돌솥 비빔밥의 매출 비중이 80%인데 비해 베이징에선 이 두 메뉴의 매출 비중(40%)보다 '비비고 라이스'의 매출 비중(50%)이 높다. 비비고 라이스는 샐러드에 익숙한 외국인들에게 나물이라는 한국 스타일의 채소 조리법을 알리기 위해 '라이스 샐러드'의 개념을 도입한 신 메뉴. 각종 나물에 밥을 한 국자 떠 담는 형태로 개발했더니, 다이어트를 원하는 중국 오피스 레이디들이 몰려들고 있다.

'비비고'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직접 레스토랑 이름을 지을 정도로 의욕을 갖는 한식 글로벌 프로젝트다. CJ그룹의 관계자는 "이 회장은 한식 뿐 아니라 한식을 먹는 방법인 식(食)문화를 전파하는데 관심이 크다"며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12월 싱가포르에 비비고가 진출할 때도 각 나라 트렌드세터(trend-setter·의식주와 관련한 각종 유행을 선도하는 사람)들의 입맛을 잡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kimsunm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