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활용해 전국을 하나의 도시권으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14:41수정 2010-09-01 17: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속철도망 구축전략 내용과 의미는?서울~부산 1시간43분..거점도시권 내는 '30분대 생활권' 전국의 주요 거점 지역이 2020년까지 KTX 고속철도망으로 촘촘하게 연결돼 전 국토의 95%가 2시간대 생활권으로 묶이게 된다.

또 현재 고속철도 비 수혜 지역인 인천과 포항, 전주 등에도 KTX가 운행된다.

정부는 1일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와 녹색성장위원회, 미래기획위원회, 지역발전위원회 등 4개 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미래 KTX 고속철도망 구축전략을 확정해 발표했다.

구축전략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경부고속철도 2단계 사업(대구~부산)은 올해 11월 개통되고, 대전과 대구 도심 구간은 2014년 완공된다.

주요기사
호남고속철도는 오송~광주 구간이 2014년, 광주~목포 구간이 2017년까지 완공되고, 수도권 노선인 강남 수서~평택 구간은 2014년까지 건설된다.

포항·마산·전주·순천 등에는 경부·호남고속철도와 연계한 KTX를 운행하고, 2012년부터 인천공항철도를 이용해 인천공항까지 KTX를 타고 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경춘·전라·중앙·장항·동해·경전선 등 현재 건설 또는 운영 중인 일반 철도노선은 직선화 등을 통해 최고 시속을 230㎞까지 단계적으로 높인다.

동서축 원주~강릉 노선과 내륙축 원주~신경주 노선도 시속 250㎞까지 고속화된다.

정부는 이번 구축전략이 완성되면 고속철도로 1시간30분대에 다닐 수 있는 지역이 인구 기준으로 60%에서 84%, 국토 기준으로 30%에서 82%로 넓어지고, 전 국토의 95%가 2시간대 생활권에 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거점 도시권에는 30분대의 광역·급행 교통망이 구축돼 기존 노선에 고속전동차를 투입하거나 급행열차가 운행된다.

특히 수도권과 서울 시내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와 KTX를 연결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아울러 간선 급행버스 체계를 서울 위주에서 전국 대도시권으로 확대하고, KTX역과 전철역, 버스터미널 등을 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밖에 주요 KTX 역세권의 용적률과 건폐율을 50% 높여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고, 2단 적재 화물열차 운행과 KTX 화물전용칸 운영을 통해 대량·고속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철도산업을 성장동력으로 육성해 시속 430㎞급 차세대 고속열차를 2012년까지 개발해 세계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인터넷뉴스팀

▲동영상=KTX-Ⅱ 시승영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