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건설, ‘용산 더 프라임’ 금일 1순위 청약 시작!

동아닷컴 입력 2010-09-01 10:23수정 2010-09-01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지난 달, 27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여 연일 뜨거운 관심
- 용산지역이 가지고 있는 매력을 십분 활용, 승부수 띄워
- 전반적으로 좋지 않은 시장상황에서 합리적 분양가로 정면돌파


동아건설(대표이사 박영식 www.the-prime.co.kr)이 주상복합 아파트 ‘용산 더 프라임’의 모델하우스를 지난 27일 성황리 오픈하여, 주말 내내 뜨거운 관심속에서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금일 1순위 청약을 시작으로, 고급 주상복합단지 ‘용산 더 프라임’은 지상 38층 규모의 559세대 아파트 3개동과 오피스빌딩 1개동으로 건축될 예정이며, 3.3㎡ 당 분양가는 2,060만원 부터 시작한다.

지금까지 용산지역의 경우 대부분 중대형 평형 위주의 평형 구성으로 분양이 이루어졌으나, ‘용산 더 프라임’ 주상복합은 젊은층 및 단독 세대를 위한 85㎡이하 가구가 288가구로 전체 가구 수의 51.5%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용면적 38.61㎡~59.97㎡(10~20평형/112세대), 84.97㎡(35평형/176세대), 114.21㎡(40평형대/88세대), 123.67㎡~142.90㎡(50평형대/176세대), 펜트하우스(239.04㎡~244.73㎡) 7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주요기사
또한, 용산국제업무지구 및 민족공원과 인접해 있고 서울역 역세권 개발 예정지, 국제 컨벤션센터 등 각종 개발 호재가 풍부하며 지하철 1호선(남영역), 4호선(삼각지역), 6호선(효창공원역) 총 3개의 지하철 노선이 교차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고속철도 용산역이 인접하고 있어 전국 어디든 빠르고 편리하게 이동 가능하며 한강로, 원효로를 이용하여 강변북로 및 올림픽대로 접근이 용이하다.

서울시 우수디자인 주상복합 건축물 1호로 화려한 외관과 더불어 주상복합만의 각종 편의시설(영유아보육시설, 도서관, 카페 라운지, 레슨실, 게스트 룸) 등을 갖추고 있어 입주민들이 보다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동아건설이 부동산 불황기임에도 용산지역에서 주상복합 분양을 시작한 것은 용산지역이 서울의 중심인 데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과 서울시의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수혜지로 꼽히고 있다는 점을 전략적으로 감안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동아건설 관계자는 "주택시장 침체와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슈 등 용산지역에서 악재가 될만한 것은 대부분 나왔다고 판단한다"면서 "분양수요자들에게 용산이 가지고 있는 매력은 충분하기 때문에 분양 비수기이지만 저렴한 분양가와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혜택을 가지고 승부수를 띄웠다"고 설명했다.

※ 분양문의 (02)716-6900

<본 자료는 정보제공을 위한 보도 자료입니다.>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