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6월 외환거래 233억 달러…‘리먼 사태’ 이전수준 회복

입력 2009-07-23 03:16업데이트 2009-09-21 22: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제 금융시장이 안정되면서 서울 외환시장의 외환거래량이 지난해 9월 리먼브러더스 사태 이전 수준까지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분기 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2분기 은행 간 외환거래 규모는 214억7000만 달러로 1분기(184억7000만 달러)보다 16.3% 늘었다. 특히 6월 외환거래 규모는 233억 달러로 리먼브러더스 사태 이전인 2008년 8월의 235억 달러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

외환거래량이 이처럼 증가한 것은 환율의 변동성이 줄어들고 외환시장이 크게 안정됐기 때문이다. 2분기 원-달러 환율의 일중 변동폭과 전일 대비 변동폭은 각각 17.10원과 10.10원으로 1분기의 26.20원과 16.60원보다 큰 폭으로 축소됐다. 6월 말 현재 원-달러 환율은 1273.90원으로 원화가치가 1분기 말보다 8.6% 올라갔다. 조석방 한은 외환시장팀 과장은 “환율 변동성이 축소되고 대규모 무역수지 흑자로 외환공급이 늘면서 외환거래도 활발해졌다”고 말했다.

정재윤 기자 jaeyu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