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띄우기” 자사주 취득 상장사 14%늘어

입력 2003-12-25 17:55수정 2009-10-08 1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들어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상장기업의 자사주(自社株) 취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거래소는 올해 들어 이달 23일까지 256개 상장사가 9조8696억원어치의 자사주매입 공시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기업수는 14.3%, 매입금액은 34.6%가 각각 증가한 것.

반면 자사주 처분을 공시한 기업은 70개사, 처분 금액은 1조7791억원으로 각각 29.3%, 67.1% 감소했다.

자사주 취득금액이 가장 큰 기업은 삼성전자로 2조407억원이었으며, 그 다음으로 SK텔레콤(1조3776억원), KT(1조2421억원), 국민은행(1조2274억원), 현대중공업(7050억원) 등이었다.

한편 올해 자사주 매입을 끝낸 50개 상장사의 자사주 취득 금액은 3조1124억원으로 23일 현재 366억원의 평가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손실은 KT(904억원), SK텔레콤(609억원), 국민은행(137억원), 엔씨소프트(44억원), 웅진닷컴(32억원) 등의 순으로 컸다.

반면 삼성SDI(936억원), CJ(124억원), 한진중공업(94억원), 현대증권(47억원) 등은 평가이익을 봤다.

이강운기자 kwoon90@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