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찬 건교부장관 "분양원가 공개 문제점 많아"

입력 2003-12-23 18:26수정 2009-10-08 1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종찬(崔鍾璨) 건설교통부 장관이 23일 아파트 분양가 원가공개와 관련해 “분양원가 공개는 사실상 분양가 규제를 의미한다”며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최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국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같은 800만원짜리 아파트를 어떤 회사는 700만원의 원가에 짓고 다른 회사는 원가절감 노력으로 600만원 원가로 짓는다면 원가절감 노력을 한 기업이 ‘폭리’라는 명목으로 오히려 비난받을 수 있다”며 “자칫하면 ‘원가절감 노력을 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처럼 “아파트 분양가 원가공개는 건설사의 도덕적 해이를 조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1998년 분양가 자율화 이후 분양가가 2배 이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내집마련정보사’는 올해 서울시 동시분양을 통해 공급된 아파트의 평당 분양가를 분석한 결과, 평균 124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30.4%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분양가 자율화 이전인 1997년의 평당 평균분양가 508만원보다 145% 오른 것이다.

평형별로 보면 20평 이하 중소형 아파트는 6년간 분양가가 80.8% 상승했고, 50평형 이상 대형 아파트는 상승률이 무려 269%에 달했다.

연도별 평당 평균분양가는 △98년 637만원 △99년 695만원 △2000년 750만원 △2001년 829만원 △2002년 955만원이었다.

황재성기자 jsonh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