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대증권 매각 사실상 철회”

입력 2003-12-17 23:01수정 2009-10-08 19: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현투증권에 투입될 공적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현대증권을 매각한다는 당초 방침을 사실상 철회했다.

정부는 17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열고 금융감독위원회가 현대증권 매각과 현대증권에 현금 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 가운데 공적자금 회수를 극대화하는 방안을 선택하도록 결정했다.

이에 따라 현대증권은 2000억∼3000억원으로 추정되는 현투증권의 부실책임 분담금을 내면 매각되는 대신 선물업을 신규로 인가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당초 부실 금융 기관인 현투증권의 대주주인 현대증권을 팔아 현투증권에 투입될 공적자금을 회수하고 현대증권이 매각을 거부할 경우에는 선물업 등 신규 영업을 허가하지 않기로 했었다.

하지만 현대그룹이 현대증권의 매각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고 주주총회를 열어 정관을 개정해야 하기 때문에 현대증권 매각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다는 게 정부측 설명이다.

한편 공자위는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채권단이 인도의 타타그룹과 맺은 대우상용차 매각 양해각서(MOU)도 승인했다.

홍찬선기자 hc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