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정보 287건 유출 증권사간부 구속

입력 2003-07-21 18:40수정 2009-10-08 2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증권사 고객신용정보를 이용해 예탁금 인출 등 신용정보거래를 시도한 혐의로 R투자증권 법인영업팀 차장 나모씨(34)와 사채업자 지모씨(35·여) 등 3명을 구속하고 선모씨(38)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나씨는 지난달 28일 자신이 관리하던 A홈쇼핑업체의 증권계좌번호 등 신용정보가 담긴 거래정보와 327억여원의 예탁금 관련 정보 287건을 지씨에게 유출한 혐의다.

나씨는 또 같은 달 26일 1999년부터 1년간 근무하던 S증권사에서 수집한 13명의 개인금융정보를 지씨에게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금 인출 전에 검거는 했지만 수백억원대의 고객신용정보를 입사한 지 4개월밖에 되지 않은 나씨가 아무런 제재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한 금융기관의 안전 불감증이 큰 문제”라며 “내부자의 제보 말고는 의존할 만한 보안 시스템이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경찰 조사에서 나씨는 증권투자 실패 등으로 생긴 2억여원의 빚을 갚기 위해 사채업자 지씨 등에게 카드깡을 하던 중 이 같은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밝혀졌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