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껑충』 12원 올라 1,338원

입력 1998-08-10 19:27수정 2009-09-25 0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이 동남아 금융시장의 불안 여파가 지속되면서 10일 한때 달러당 1천3백62원까지 올랐다.

주가는 소폭 하락했다.

이날 서울외환시장에서 원화 환율은 지난 주말 종가보다 26원 오른 달러당 1천3백55원에 첫 거래가 이뤄진 뒤 매수주문이 잇따르면서 12원 오른 1천3백38원으로 마감했다.

한편 종합주가지수는 오전장 한때 310선이 무너지기도 했으나 2조원어치의 증권금융채 발행 등에 따라 하락폭이 둔화, 전주말보다 2.36포인트 떨어진 311.95로 마감했다.

〈이강운기자〉kwoon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