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銀, 퇴출銀 실적배당신탁상품 승계 거부

입력 1998-07-02 07:22수정 2009-09-25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퇴출은행이 판매한 실적배당 신탁상품의 인수여부를 놓고 재정경제부와 인수은행이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인수은행은 ‘부실이 뻔히 보이는 상품을 인수할 수 없다’는 입장이고 정부는 ‘고객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인수해 달라’고 인수은행을 설득하고 있다.

1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 주택 등 5개 인수은행 신탁담당 임원들은 지난달 29일 이후 수차례 회동을 갖고 실적배당 신탁상품의 인수문제를 논의했으나 부실을 떠안을 가능성 때문에 ‘인수 불가’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금융감독위원회와 인수은행이 공동작성한 인수지침에는 실적배당 신탁상품의 인수를 은행 자율에 맡기고 있다. 그러나 재경부는 신탁상품을 인수은행이 떠안지 않을 경우 퇴출은행 고객의 피해가 급증하는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 재경부 관계자는 “퇴출은행 신탁상품 때문에 인수은행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수은행이 신탁상품을 인수하지 않으면 신탁상품펀드는 청산절차에 들어가 그때까지의 운용실적에 따라 원리금을 고객들에게 배분한다.

한 시중은행 신탁담당자는 “상당수 부실은행들이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배당률을 높여 리스채 기업어음(CP) 등 위험채권을 편입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퇴출은행 신탁상품 고객들이 이자는커녕 자칫하면 원금도 떼일 수 있다”고 털어놨다.

〈이강운기자〉kwoon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