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채 중장기전환 내주 마무리…정부지급보증등 수용할듯

입력 1998-01-12 20:22수정 2009-09-26 0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민간 금융기관들의 단기외채를 중장기채로 전환하는 문제를 놓고 해외금융기관들과 벌이고 있는 협상을 늦어도 다음주 중에 마무리지을 방침이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해외금융기관들이 요구하고 있는 정부지급보증 국채교환 이자율인상 등의 조건을 대부분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를 위해 김용환(金龍煥)비상경제대책위원장과 정덕구(鄭德龜)재정경제원 제2차관보, 정인용(鄭寅用)전부총리 등 대표단을 이르면 15일 미국에 파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말 국회에서 통과된 2백억달러 규모의 정부지급보증 동의안에 이어 15일부터 시작되는 임시국회에 1백억∼2백억달러 규모의 추가지급보증 동의안을 제출할 방침이다. 시티은행 등과 협의중인 협조융자(신디케이트론) 규모도 당초 50억달러에서 1백억달러 이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12일 재정경제원 관계자는 “제시한 조건을 대폭 수용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정부의 협상은 △대표주자인 미국정부와 서방선진7개국(G7)의 80억달러 지원협상 △JP모건을 중심으로 한 2백억달러 규모의 중장기채 전환 및 정부지급보증 △시티은행 등과 신디케이트론협상 등 크게 세갈래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용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