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소액투자자,공모주가『황금알』…18개종목 평균수익률79%

입력 1997-09-13 18:22업데이트 2009-09-26 10: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소액투자자들의 주식관련 재테크 수단인 공모주청약의 수익률이 종합주가지수 상승률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새로 상장된 18개 종목의 공모주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평균 78.7%의 수익률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올들어 종합주가지수가 4.9% 하락한 점을 감안하면 공모주청약은 투자자들에게 확실한 이익을 안겨준 셈. 2월12일 상장된 에스제이엠은 공모가격이 주당 1만9천원에 불과했으나 11일 주가가 5만2천5백원에 달해 무려 176.3%의 수익률을 냈다. 운수장비 업체인 공화도 공모가 대비 주가가 175.0%나 뛰어올랐다. 기존 주주들의 유상증자 청약 미달분에 대한 실권주 일반인공모의 수익률도 세림제지가 126.5%를 기록하는 등 평균 25.3%로 짭짤한 편이었다. 그러나 공모주청약의 경우 이달부터 일반인 배정비율이 60%에서 40%로 줄어들고 공모가격도 현실화하기 때문에 투자메리트는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말 공모주청약 일반 배정비율이 80%에서 60%로 줄어들면서 청약경쟁률은 30.6대 1에서 38.7대 1로 높아져 청약자에게 배정되는 물량이 크게 적어졌다. 〈정경준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