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민노총 핵심 30명 사전영장방침

입력 1997-01-07 20:07수정 2009-09-27 0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은 7일 노동계의 총파업을 주도하고 있는 민주노총 지도부 등 노조간부들이 검찰의 2차 소환에도 불응할 경우 핵심주동자 30여명을 선별, 8일중 업무방해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이날 1차 소환에 불응한 權永吉(권영길)위원장 등 민주노총 간부 7명과 회사측으로부터 고소고발된 대형사업장의 노조간부 등 모두 1백여명에 대해 8일 오전 10시까지 서울성북경찰서와 관할 지방검찰청에 출두해달라는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파업주동자들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발부받는대로 경찰력을 투입, 주동자 검거에 나설 방침이다. 검찰은 그러나 서울 명동성당에서 농성중인 민주노총 간부들에 대해서는 일단 성당측에 피의자 인도를 요청하되 경찰력 투입은 추후 검토키로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현재 약1조원으로 추정되는 파업손실액을 노동부 및 통상산업부를 통해 구체적으로 산정, 소환대상자들의 처벌수위에 반영키로 했다. 〈河宗大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