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中企차입금 私債비중 줄어

입력 1996-10-17 10:38업데이트 2009-09-27 15: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白承勳기자」 중소기업들이 외부에서 빌리는 돈중 회사채의 비중이 커지는 반면 사채(私債)의 비중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 15일 국민은행이 전국 종업원 5명이상 중소제조업 1천9백43개업체를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금융실태조사」에 따르면 작년말현재 이들 업체의 평균차입금은 3억9천만 원으로 94년말(3억6천3백만원)보다 7.7% 늘었다. 이중 회사채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평균 2천8백20만원으로 94년말(2천4백50만 원)보다 15.1% 늘어난 반면 사채는 5백40만원으로 전년말(5백70만원)보다 5.2% 줄었 다. 이에 따라 전체 차입금중에서 회사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94년 6.8%에서 작년 7.2% 로 늘었고 사채는 1.6%에서 1.4%로 줄었다. 작년말 현재 차입금중 은행의 비중은 78.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제2금융권 12 .1%였다. 작년 사채의 이자율은 월평균 2%로 전년보다 0.037%포인트 낮아졌고 사채시장에서 의 어음할인율도 2.021%로 전년보다 0.84 %포인트 하락했다. 이처럼 사채조달규모가 줄어든 것은 작년 경기양극화에 따른 중소기업지원시책이 무더기로 쏟아진데다 금융실명제 영향으로 사금융이 위축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조사대상기업들의 경영애로사항으로는 인사부문에서는 「기능공 숙련공확보」(40. 5%), 재무부문에서는 「수익성저하」(33%), 판매부문에서는 「과당경쟁」(40.7%)이 가장 많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