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내가 갑질? 원 없이 했으면 원통하지나 않겠다”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21일 09시 15분


코멘트
배우 고현정.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영상 캡처
배우 고현정.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영상 캡처
배우 고현정이 과거 자신을 둘러싸고 제기됐던 ‘갑질’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고현정은 20일 패션잡지 ‘엘르 코리아’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그간 불필요한 오해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람들이 보는 고현정과 내가 보는 고현정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여러분은 저를 일하는 모습이나 기사를 통해 보시니까, 강하고 씩씩한 모습을 많이 보시지 않을까 싶다”며 “그런데 저도 억울한 일도 많고 세상사에 공감도 많이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을 완벽하게 하려는 모습을 좋게도, 안 그렇게도 봐주신다. 그런 이야기들을 들을 때 프로페셔널하게 그냥 넘어가게만 되지는 않는다. 속상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고현정은 2018년 SBS 드라마 ‘리턴’ 하차 후 PD 등 제작진을 상대로 갑질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것을 언급했다.

그는 “내 입으로 말하면 또 회자될 것 같다”며 “갑질을 많이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라. 내가 그걸 원 없이 해보고나 그런 소리를 들으면 원통하지나 않겠다”고 했다.
ⓒ뉴시스

이어 “사석에서 그런 얘기를 잘 안 하니까, 꾹꾹 눌러왔다.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에서는 (가수) 정재형과 친분이 조금 있어서 그런 이야기를 하게 됐다”면서 “저 해롭지 않아요, 부드러워요”라며 미소를 보였다. 고현정은 앞서 정재형의 유튜브 채널 ‘요정재형’의 프로그램 ‘요정식탁’에 출연해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저 생각보다 착해요”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고현정은 “‘요정식탁’에 나가기 전까지는 제가 뭘 하던 절 싫어하는 분들이 더 많다고 생각하고 살았다. 그런데 ‘요정식탁’에 달린 댓글을 보면서 엉엉 울었다. 정말 몰랐다. 직접적으로 피드백을 받은 게 거의 처음이어서 모든 댓글을 세 번 정도 읽었다. 절 너무 뭉클하게 해주셨다.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고현정#엘르코리아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