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홈술 따라 버번 위스키 관심↑… 와일드터키, 상반기 판매 212%↑

입력 2022-08-18 19:44업데이트 2022-08-18 19: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트랜스베버리지, 버번 판매량 전년比 102% 증가
버번 주력 브랜드 와일드터키 인기
와일드터키 형제 브랜드 러셀리저브 품귀 현상
홈술과 혼술 트렌드에 따라 다양한 주류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면서 위스키 시장 역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국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미국 태생 버번 위스키가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주류 수입·유통 업체 트랜스베버리지는 버번 위스키가 올해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102%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주력 제품인 ‘와일드터키’ 버번 위스키는 212% 증가한 판매를 거두면서 전례 없는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와일드터키는 마스터스 킵 리바이벌과 13년 파더앤선, 101 8년·12년(리뉴얼), 올드패션드 패키지 등 신제품과 소비자 이목을 집중시키는 프로모션 패키지가 출시됐다. 와일드터키 형제 격인 프리미엄 버번 위스키 ‘러셀리저브’는 위스키 마니아들을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품귀 현상까지 보이고 있다. 재고가 들어온다는 소식에 ‘오픈런’ 현상까지 나타났다고 트랜스베버리지 측은 전했다.

아메리칸 버번 위스키 대표 브랜드인 와일드터키는 전 세계 최초로 부자(父子) 마스터 디스틸러인 아버지 지미 러셀과 아들 에디 러셀이 만든 브랜드로 유명하다. 아버지 지미 러셀은 버번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이다. 아들과 함께 총 100년이 넘는 경력을 바탕으로 버번 특유의 맛을 지켜낸다고 한다. 일관된 품질을 위해 먼저 만들어진 발효 원액 일부를 다음 제조 시에도 투입하는 매시 제조 방식으로 만들어져 향과 맛이 깊고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모든 제품에는 옥수수 75%, 호밀 13%, 맥아 12% 등으로 구성된 동일한 곡물 함유량을 고집한다. 일반적으로 옥수수 함량이 높을수록 달달한 맛이 강해진다고 한다.

트랜스베버리지 관계자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술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며 “다양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해 국내 프리미엄 주류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