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파울로 루피니 교황청 장관 “한국 교회는 좋은 본보기”

입력 2022-08-17 07:34업데이트 2022-08-17 0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파울로 루피니 교황청 홍보부 장관. 2022 서울 시그니스세계총회 조직위원회
파올로 루피니 교황청 홍보부 장관이 지난 16일 개막한 전 세계 가톨릭 언론인들의 국제 행사인 ‘2022 서울 시그니스 세계 총회’에서 “한국 가톨릭 교회는 평신도가 교회를 존재하게 하는 좋은 본보기”라고 밝혔다.

파올로 루피니 교황청 장관은 교황청 역사상 처음으로 평신도로서 2018년 7월 5일 장관에 임명됐다. 이탈리아 출신인 루피니 장관은 1979년부터 인쇄 매체, TV, 라디오 등에서 전문 저널리스트로 활동해왔으며 장관 재임 이후 바티칸라디오와 TV, 사회홍보평의회, 공보실 등 교황청의 다양한 미디어를 한데 모아 바티칸 뉴스포털을 출범시키기도 했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행사 개막 선언에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하메세지가 발표됐다. 교황은 루피니 장관이 대독한 메시지에서 “새로운 폭력과 침략의 발발로 특징 지어지는 최근 상황에서 여러분이 세계 총회의 주제로 ‘디지털 세상의 평화’를 선택한 것은 시의적절하다”며 “디지털 미디어를 통해 ‘고립의 외로움’을 달래주고 기도와 찬양으로 ‘온 가족과 교회 공동체를 결속시키는 계기가 되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2022 서울 시그니스 세계 총회

루피니 장관은 이날 개막식에 이어 ’초연결 시대에 고립된 개인‘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그는 연설에서 “커뮤니케이션을 얘기할 때마다 미래를 많이 말하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그러한 연결을 어떻게 강화할 것인가라는 것”이라며 “커뮤니케이션은 위로부터 지배가 아니라 아래에서 진실을 추구하는 책임감을 누구나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한국은 분단국가로 어떻게 화합할 수 있는지를 생각해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서 시그니스 세계총회의 한국 개최는 매우 의미가 깊다”며 “한국 가톨릭 교회의 역사도 평신도가 교회를 존재하게 하는 좋은 본보기”라고도 말했다.

한편 시그니스는 TV, 라디오, 영화, 저널리즘, 인터넷, 미디어 교육 분야 등 미디어에서 복음화를 실천하는 가톨릭 평신도 언론인들과 커뮤니케이터들이 함께하는 교황청 공인 단체다. 시그니스 월드 본부는 벨기에 브뤼셀에, 사무국은 이탈리아 로마에 있다. 전 세계 시그니스 가입국은 100여 개국이며, 우리나라에서는 60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올해 행사에선 세계 가톨릭 언론인들이 마주한 현실과 이를 타개하기 위한 다양한 포럼이 준비됐다. 16일 ’초연결 시대에 고립된 개인‘, 17일 ’가짜 뉴스와 신뢰의 위기‘, 마지막 날인 18일 ’우리 삶의 터전, 지구 지키기‘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