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코로나19 이후 다시 열린 하늘길… 엔데믹 인기 여행지 ‘방콕’

입력 2022-08-08 18:12업데이트 2022-08-08 18: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마켓 항공권 예약 현황 분석
방콕 이어 괌·하와이·다낭·호치민 순
휴양·현지 관광 병행 여행지 선호 추세
항공권 평균 가격 ‘100만 원’
지마켓, 한가위 맞아 항공권 최대 할인 예정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자유롭게 해외로 나갈 수 있는 첫 휴가 시즌을 맞아 해외여행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외항공권 평균 객단가는 100만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마켓(G마켓)은 ‘엔데믹 해외여행’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가장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로 ‘방콕’이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엔데믹이 시작된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항공권(해외) 예약 현황을 조사했다. 해외여행 출발 시기(항공편)는 올해 7~12월을 기준으로 한다.

방콕은 예약률 23.7%를 차지해 가장 인기 많은 여행지로 꼽혔다. 휴양과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인프라가 인기에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다음으로는 괌(13.7%)과 하와이(12.0%), 다낭(11.6%), 호치민(8.3%) 등이 뒤를 이었다. 호치민은 베트남 대표 휴양도시 다낭과 나트랑, 하노이 방문 시 관광을 즐기기 위해 찾는 곳이다. 괌과 하와이, 호치민 등도 방콕과 마찬가지로 휴양과 관광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지역인 셈이다.

전반적으로 가까운 휴양지가 이번 휴가 시즌 많은 인기를 얻었고 휴양과 관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여행지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지마켓 관계자는 “2년여 만에 재개된 해외여행에 재충전을 위한 휴식을 원하면서도 현지에서만 누릴 수 있는 관광까지 경험하기 위한 수요로 오랜만에 경험하는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파리(7.2%)와 로스앤젤레스(6.8%), 싱가포르(6.0%), 세부(5.7%), 뉴욕(5.0%) 등이 인기 여행지 6위부터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장거리 여행지만 보면 미주/유럽 노선은 하와이와 파리, 로스앤젤레스, 뉴욕, 런던, 로마, 샌프란시스코, 프랑크푸르트, 바르셀로나, 이스탄불 순으로 조사됐다. 중장거리~단거리 여행지로는 방콕과 괌, 다낭, 호치민에 이어 싱가포르, 세부, 발리, 보라카이, 코타키나발루, 도쿄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항공권 가격은 노선 운항이 순차적으로 재개되는 과정에서 유가 상승 등 국제 정세 영향으로 운임이 유동적인 모습을 보였다. 엔데믹 항공권 평균 가격은 중·단거리 노선이 75만 원, 장거리는 150만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모든 노선을 합산한 항공권 평균 객단가는 100만 원이다.

해외여행 출발 시기는 7월이 38%로 비중이 가장 높았고 8월은 29%로 나타났다. 다만 여름휴가 ‘극성수기’로 알려진 7월 말~8월 초 비중은 8%대로 집계됐다. 팬데믹과 비교해 해외여행 수요가 증가했지만 극성수기는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늦은 휴가로 해외여행에 나서는 수요는 상대적으로 많았다. 9~10월 해외여행 비중은 25%에 달했다. 11~12월 비중은 8%를 기록했다. 남은 기간을 감안하면 가을 항공권 예약 수요가 꾸준히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주철 지마켓 전략사업본부장은 “엔데믹 첫 휴가 시즌을 앞두고 진행한 여행 빅세일과 쓱캉스 등 대규모 프로모션이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으면서 오랜 시간 기다려온 해외여행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확인했다”며 “여행 수요를 분석한 결과 올해 휴가 시기가 가을까지 분산된 만큼 다가올 한가위 빅 세일 기간 항공권 최대 할인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