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무안 목우암 삼존불, 무안군 1호 보물되나…광해군 때 조성된 불상

입력 2022-08-08 15:57업데이트 2022-08-08 15: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목우암 삼존불(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문화재자료 제172호) ⓒ News1
전남 무안군은 목우암 삼존불(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문화재자료 제172호)의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승격을 추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목우암 삼존불은 1614년(광해군 6) 조성된 불상으로 전체적인 형태의 부피감과 안정감이 있고 보존상태도 매우 양호하다.

특히 중앙에 위치한 아미타여래좌상의 경우 대의 안쪽에 편삼을 입지 않고 있으며, 왼쪽 측면에 대의자락이 이중으로 늘어진 모습은 17세기 전반에 제작된 불상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불상 제작은 당시 뛰어난 역량을 보이며 활동한 수화승 각심, 보조화승 응원과 인균이 참여했고 이들이 제작한 불상의 경우 대부분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목우암 삼존불에 대한 학술용역을 지난해 실시했으며, 보물지정 가치가 충분하다는 결과에 따라 올해 2월 전라남도에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요청했고 지난달 전라남도 문화재심의위원회에서 요청이 원안 가결됐다.

전라남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목우암 삼존불은 문화재청의 국가지정문화재 신규지정 용역 후 가치가 입증될 경우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고시된다.

김산 군수는 “목우암 삼존불은 이미 국보 및 보물로 지정된 ‘구례 화엄사 목조비로자나삼신불좌상’과 ‘서울 지장암 목조비로자나불좌상’에 못지 않은 숙련된 기술을 엿볼 수 있다”며 “군민들의 염원을 담아 목우암 삼존불이 무안군의 제1호 보물로 승격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