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밑줄 긋기]코로나와 잠수복

입력 2022-07-02 03:00업데이트 2022-07-02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쿠다 히데오 지음·김진아 옮김·북로드
“아빠, 밖에서 놀자.” 아들이 문을 노크하며 말했다. 이렇게 된 이상, 아들을 상대해주는 수밖에 없다.
“알았어. 그럼 조금만 기다려.” 야스히코는 서둘러 잠수복을 입었다. 신기하게도 이 꼴로 밖을 나다니는 것에 아무런 저항감이 없었다. 지금은 긴급 사태니까 어쩔 수 없다는 당당함과 방역이라는 대의명분이 있다. 헬멧도 제대로 썼다. 손에는 고무장갑을 끼고, 발에는 긴 부츠를 신었다.

임신한 부인과 다섯 살 아들을 둔 가장의 감염병 분투기를 그린 ‘코로나와 잠수복’ 등 5개 단편을 모은 소설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