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송강호, 韓 최초 칸 남우주연상 “행복…상이 절대적 가치는 아냐”

입력 2022-05-29 07:53업데이트 2022-05-29 07: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수상한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들어보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9/뉴스1
배우 송강호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에서 한국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28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영화제 주행사장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진행된 폐막식이 끝난 후 국내 취재진이 모인 프레스룸을 방문해 수상 소감에 대해 “상 받기 위해서 연기를 할 수도 없고 하는 배우도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좋은 작품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최고 영화제에 초청도 받고 거기서 격려를 받고 수상도 하게 되고 이런 과정 자체가 있을 뿐이지 절대적인 가치라 생각하진 않는다”며 “아주 매우 행복하고 영광스럽지만 이게 목표가 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송강호는 “이번 칸 영화제는 배우들이 좀 많은 심사위원단으로 구성돼 있어서 좀 더 의미가 있을 것 같다”며 “그런 점에서 다음에 시간을 두고 곰곰이 복기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또 송강호는 “‘브로커’라는 작품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저뿐만 아니라 강동원 배두나 아이유(이지은) 이주영을 비롯해 깨알 같은 보석과 같은 배우들의 열연과 앙상블을 대표해서 받은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분들의 가치는 정말 소중한 가치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영화 ‘브로커’로 한국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은 한국인으로는 ‘취화선’의 임권택 감독 이후 20년 만에 감독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국영화 두 편이 동시에 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린 적은 올해 포함해 총 6번째이나, 두 작품이 동시에 수상에 성공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강호 주연의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로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송강호는 이 작품에서도 돈을 받고 아이를 입양시키려는 상현 역을 연기했다.

(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