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김소연 시인 ‘한 글자 사전’, 일본번역대상 수상

입력 2022-05-18 17:26업데이트 2022-05-18 17: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소연 시인의 2018년 작 ‘한 글자 사전’이 ‘일본번역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일본번역대상실행위원회는 지난 15일 열린 심사회에서 ‘한 글자 사전’의 일본어판(‘一文字の辭典’을 제8회 일본번역대상 수상작 2편 중 하나로 선정했다고 홈페이지를 통해 17일 발표했다. 이 상은 일본어로 번역된 뛰어난 외국 문학 작품에 수여된다.

한국 문학이 일본번역대상으로 선정된 것은 2015년(제1회) ‘박민규의 ‘카스테라’, 2018년(제4회)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 이후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한 글자 사전’은 김 시인이 한 글자 단어 310개를 시적인 언어로 사전처럼 정의한 작품이다. 시상식은 다음달 열린다.

한편, 우크라이나 출신 작가 클라리시 리스펙토르(1925∼1977)의 작품 ‘별의 시간’(A hora da estrela·한국어판 ‘나에 관한 너의 이야기’)도 김 시인의 작품과 함께 올해의 일본번역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