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미주 취항 50년 맞은 대한항공… 연간 수송인원 69배↑

입력 2022-04-19 11:15업데이트 2022-04-19 11: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에릭 가세티 LA 시장 감사패 전달
1972년 4월 19일 미주 노선 첫 취항
50년간 2개 노선→13개 도시 운항 확대
수송인원 4만3800여 명→약 300만 명
“한·미 교류 디딤돌 역할”
1972년 4월 19일 대한항공 미주 첫 취항 기념사진
대한항공은 19일 국내 민항 여객기 미주 취항이 50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1972년 4월 19일 서울~로스앤젤레스(LA) 노선 첫 운항을 시작으로 미주 주요 도시를 취항하면서 국가 간 경제, 문화 교류 핵심 역할을 수행해왔다고 전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50년간 공로에 대한 감사 의미로 대한항공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대한항공 첫 미주 취항은 1972년 4월 19일 오후 5시 19분 김포공항을 출발해 도쿄와 하와이를 거쳐 LA까지 운항하는 국내 첫 태평양 횡단 여객기 운항으로 시작됐다. 당시 투입 기종은 보잉707 항공기다. 중간 목적지인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과 최종 목적지인 LA 공항에는 수천 명 인파가 몰려 태극기를 흔들면서 대한항공 보잉707 여객기와 승무원을 환영했다. 태극마크를 단 항공기를 본 교민들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한다. 해외교류가 드물던 시절 대한항공은 이역만리 떨어진 LA 동포들에게 고국 소식을 전해주는 전령사 역할을 했다. 고국에 대한 동경과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매개체였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 보잉707 여객기
첫 미주 취항 후 50년 동안 대한항공 미주 노선은 비약적으로 성장해왔다. LA와 하와이 2곳을 시작으로 현재 13개 도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미주 노선 연간 수송인원 규모는 지난 1972년 4만3800여 명에서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기준 약 300만 명으로 69배가량 증가했다.

비행시간도 크게 단축됐다. 첫 미주 노선 취항 당시 171석 규모 보잉707 항공기가 도쿄와 하와이를 거쳐 LA까지 총 17시간 걸렸다. 현재 대한항공은 보잉787과 보잉777 등 신형 중장거리용 항공기를 투입하고 있다. LA 직항 노선 비행시간은 약 11시간으로 승객 이동 편의를 크게 향상시켰다.
미주 노선 취항 50주년 공로 감사패
대한항공에 따르면 미주 노선에 첫 발을 내디딘 이후 50년간 대한항공 노선은 한국과 미국의 인적·물적 교류를 잇는 디딤돌 역할을 해왔다. 이를 통해 양국의 활발한 사회·문화적 교류와 미국 내 경제적인 부가가치 창출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2019년 기준 미국 13개 노선에 여객편과 화물편을 운항하면서 1만1000명 규모 직·간적 고용효과와 연관 산업에서 연간 1억1000만 달러(약 1358억 원) 규모 부가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9년 대한항공을 이용해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 승객은 연간 약 111만 명 규모로 이들이 미국 내에서 소비한 금액만 연간 4억 달러(약 4938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현재 로스앤젤레스와 뉴욕JFK 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전용 화물 터미널은 미국 동부와 서부 항공 물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지난 50년간 대한항공이 미국 내에서만 약 10만 명 규모 고용을 유발했고 연간 170억 달러(약 21조 원)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1974년 9월 10일 대한항공 보잉747 화물기 첫 태평양 횡단 기념사진
2017년 6월 23일 대한항공-델타항공 조인트벤처 협약식 기념사진
미주 취항은 대한항공이 글로벌 대형 항공사로 성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미주 취항을 계기로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해 현재 43개국 120개 도시에 취항 중이다. 지난 2000년에는 미국 대표 항공사인 델타항공을 비롯해 아에로멕시코, 에어프랑스 등과 함께 세계 최고 항공동맹체인 ‘스카이팀’ 결성을 주도하기도 했다. 2018년에는 국내 최초로 델타항공과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미주 내 290여개 도시와 아시아 내 80여개 도시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면서 여행객들에게 다채로운 항공 스케줄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글로벌 항공업계 유례가 없었던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미국 에어트랜스포트월드(Air Transport World)로부터 항공계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항공사’에 선정됐고 ‘올해의 화물항공사’에도 이름을 올리면서 글로벌 항공업계에서 위상을 공고히 해나가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