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민아·심달기·한성민 ‘최선의 삶’,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초청

뉴스1 입력 2021-07-16 16:48수정 2021-07-16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선의 삶’ 스틸 컷 © 뉴스1
임솔아 작가의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원작으로 한 영화 ‘최선의 삶’(감독 이우정)이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국제 장편 부문 경쟁에 초청됐다.

16일 배급사 엣나인필름에 따르면 ‘최선의 삶’은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박광수) 국제 장편 부문인 발견 진출작 12편에 선정됐다. 이 영화는 역대 최다 출품 기록을 세우며 국내 및 해외 각국에서 출품된 163편과 경쟁해 12편의 본선 경잭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국내외 신인 여성 감독에 주목하는 국제 장편 경쟁 ‘발견’의 선정을 맡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김현민 프로그래머는 “다양한 국적과 이력을 가진 여성 감독들이 그려낸 역동적인 시선이 돋보인다, 집단보다는 개인, 거대한 사건보다는 내밀한 관계성에 주목하는 경향은 아무래도 코로나 시대의 영향인 듯하다, 그러나 그 표현 방식만큼은 각기 도전적이다”라는 평을 전하며, “신인 감독 특유의 패기와 야심이 돋보이며, 형식 실험과 메시지, 영화적 재미를 두루 갖춘 작품들이라 자부한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우정 감독의 장편 데뷔작 ‘최선의 삶’은 열여덟 강이, 아람, 소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더 나아지기 위해서 기꺼이 더 나빠졌던 우리의 이상했고 무서웠고 좋아했던 그 시절을 담았다.

주요기사
아이유가 MBC ‘같이 펀딩’을 통해 인생책으로 소개한 바 있는 임솔아 작가의 동명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원작으로 이우정 감독이 각색과 감독을 맡아 일찌감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작품이다. 드라마, 영화, 뮤지컬을 넘나들며 활약 중인 방민아가 기꺼이 최선을 다하는 열여덟 강이로, 넷플릭스와 다수의 독립영화를 통해 독보적인 에너지를 보여준 심달기가 기꺼이 최선을 찾는 열여덟 아람으로, 패션 매거진과 디지털 드라마로 주목 받은 한성민이 기꺼이 최선을 만드는 열여덟 소영으로 분해 열연했다.

개봉에 앞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KTH상, CGK&삼양XEEN상 2관왕에 오르고 제46회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제9회 무주산골영화제, 제20회 뉴욕아시아영화제에 차례로 초청되어 탄탄한 완성도를 인정 받았다. 8월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한편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오는 8월26일부터 9월1일까지 총 7일간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