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뮤지컬 ‘재인폭포’ 22일 무대에

김기윤 기자 입력 2020-10-18 17:55수정 2020-10-18 1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연천군과 경기문화재단, 한국뮤지컬협회 경기지회가 공동 제작한 뮤지컬 ‘재인폭포’가 22일 오후 5시 연천 수레울아트홀에서 막을 올린다. 재인폭포는 주인공이 연천 주민과 만나 교감하면서 함께 꿈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코미디 뮤지컬이다. 예부터 재인폭포에 얽혀 전해지는 애달픈 사랑이야기에 작가적 상상력을 더했다.

이 작품은 ‘2020~2023 연천 방문의 해’를 맞아 연천군의 관광콘텐츠 활성화 차원에서 기획됐다. 올해 쇼케이스 형태의 시범 공연을 거쳐 2022년 서울 공연을 마친 뒤 재인폭포 앞에서의 상설 공연을 목표로 한다. 이번 공연은 22일 열린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