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소로의 일기: 자연의 기쁨을 삶에 들이는 법

동아일보 입력 2020-08-01 03:00수정 2020-08-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헨리 데이비드 소로 지음·윤규상 옮김·갈라파고스
인간이 천할 때 자연의 아름다움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우리는 호수에 비친 고요한 자신의 모습을 보러 호수로 간다. 자신의 모습이 잔잔하지 못할 때에는 호수에 가지 않는다. 통치자와 피통치자 모두 아무 원칙 없이 사는 나라에 무슨 고요가 있을 수 있겠는가. 정치가의 비속함이 자꾸만 생각나 산책에 방해가 된다. 국가가 내 생각을 죽이고 있다.

누구보다 충실한 생의 기록자, 소로의 세계.
주요기사

#소로의 일기#헨리 데이비드 소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