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들으면서 공부하지 말라고?… “NO! 집중력 더 좋아진다!”

동아닷컴 입력 2015-08-17 14:33수정 2015-08-27 1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비긴 어게인' 한 장면.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하면 더 집중이 잘된다’

최근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공개돼 화제다.
흔히 음악을 들으면서 공부하면 집중이 안되고 주의 산만해 진다고 하지만 그것을 뒤집는 결과여서 눈길을 끌고 있다.

런던에 있는 브리티시 CBT앤 카운슬링 서비스의 임상심리학자 엠마 그레이 박사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스포티파이의 의뢰를 받고 음악이 학습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50~80비트 사이의 팝송이 학습 능력이나 집중력을 높이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마일리 사이러스나 저스팀 팀버레이크의 일부 노래가 뇌의 학습 능력을 높여 기억력 증진에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것이 연구 결과로 드러났다.

마일리 사이러스의 ‘We Can‘t Stop’,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Mirrors’ 등의 팝송은 논리적 사고를 요하는 인문학 공부에 적합하고 케이티 페이의 ‘Firework’는 창의력을 자극하는 예술 등의 학습에 괜찮은 것으로 나왔다.

음악도 종류별로 학습법이 있다는 것이다. 음악이 공부에 방해만 될 것이라는 기존 관념을 깨뜨린 것이다.

그레이 박사는 “공부할 때 음악을 듣지 않는 것보다 들으면서 하는 것이 오히려 학습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음악이 심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많은 외신이 그레이 박사의 연구 결과를 소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소식을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음악 들으면서 공부하면 안된다는 것은 기존 성인들의 관념에 불과하다”면서도 “과목별로 다른 음악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은 의외다”고 놀라워 했다.

한편 그레이 박사 연구팀에 따르면 수학 같은 계산 능력을 요하는 과목에는 60~70비트의 클래식 음악이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대형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