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자 다이제스트]효용성과 위계중심 중국인 논리 해부

동아일보 입력 2010-09-25 03:00수정 2010-09-2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사유/마르셀 그라네 지음·유병태 옮김/636쪽·3만2000원/한길사
프랑스의 중국학자인 그라네(1884∼1940)가 문자와 언어, 시간과 공간, 음양 개념, 우주론 등 다양한 시각으로 중국문명 전체를 조망했다. 1934년 출간한 이 책에서 저자는 기존의 서양 철학개념으로 중국 사상을 논하는 방식을 최대한 지양했다. 서구식의 삼단논법 대신 “공자는 죽었다. 따라서 나도 죽을 것이다. 가장 위대한 현자보다 더 위대한 삶을 누리리라고는 거의 아무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는 논리를 소개하며 “중국인의 논리는 질서의 논리, 즉 효능성의 논리이자 위계의 논리”라고 설명한다. 저자는 중국사유의 특징을 ‘과학보다 지혜의 추구를 궁극으로 삼고 인간과 우주의 연계를 도모하는 것’으로 본다.

허진석 기자 jameshuh@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