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쑥쑥!…책, 동심을 만나다]TV발명 아이디어는 감자밭에서 나왔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2 03:00수정 2010-09-02 1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를 발명한 소년/캐슬린 크럴 글·그레그 카우치 그림·정미영 옮김/36쪽·1만 원/봄나무
1920년 미국 아이다호 주에서 감자밭을 갈고 있던 필로 판즈워스의 머릿속에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쟁기가 지나간 자리마다 생겨난 고랑과 이랑처럼 영상도 한 줄씩 보낸 뒤 다시 합성을 하면 복원을 할 수 있겠다.’ 그 소년의 아이디어와 꿈은 8년 뒤 실현된다. 22세의 젊은 청년이 당시 과학자들이 개발하려고 했던 텔레비전을 발명한 것이었다.

어려서부터 필로의 재능을 알아차린 부모는 전화기와 축음기를 발명한 벨과 에디슨의 발명 이야기를 들려주며 꿈을 키워주었다. 필로는 힘든 농사일을 하면서도 과학 잡지와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