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대학 한국학과에 번역센터 설치해야”

입력 2007-10-10 03:02수정 2009-09-26 1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준 높은 한국 문학 작품을 독일에 널리 소개하기 위해 독일 대학 내 한국학과에 ‘한국문학 번역센터’를 설치해야 합니다.”

독일 보쿰대 마리온 에거트(한국학과) 교수가 6일 한독문학번역연구소(소장 김병옥) 창립 15주년 기념 심포지엄 ‘독일의 한국학-한국의 독문학, 학제성과 문화 전이’에서 주장한 내용이다.

심포지엄에서는 작가 김원일 씨가 ‘시민성과 예술성의 양립은 불가능한가’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또 백인옥(한국외국어대) 교수가 ‘새로운 한독사전’, 안삼환(서울대) 교수가 ‘원효 쇼펜하우어 그리고 부덴브로크’를 주제로 각각 강연했다.

유윤종 기자 gustav@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