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한국형 블록버스터 악몽 여전했다

입력 2003-12-23 15:53수정 2009-10-10 06: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한국 영화는 지난해에 비해 점유율과 수익률에서 모두 크게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국산 블록버스터의 악몽은 계속됐다.

영화진흥위원회와 (주)맥스무비가 공동 조사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1월 말까지 극장을 찾은 서울지역 총 관객(3956만1404명) 중 한국영화 관객은 1975만5155명으로 49.94%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한국 영화 관객 점유율(45.8%)보다 4.1% 포인트 높아진 수치.

반면 미국 영화는 지난해보다 4.8% 포인트가 하락한 42.9%의 점유율을 보였다. 한국영화 점유율은 '황산벌' '위대한 유산' 등의 한국 영화들이 개봉한 10월 한 달 간 70.2%로 치솟기도 했다.

지난해 적자로 돌아섰던 한국 영화 수익도 올해는 흑자를 회복했다. 최근 영화 투자배급사 아이엠픽쳐스가 14일까지 개봉된 한국영화 64편을 대상으로 조사한데 따르면, 올해 총 매출액에서 제작비를 뺀 투자수익은 14억원이었다. 지난해는 308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영화 한편 당 제작비는 37억 3000만 원, 매출액은 37억5000만원으로 나타나, 편당 수익은 2000만원이었다.

총 개봉 편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5.8% 줄었지만 총 제작비는 2383억원으로 오히려 2.8% 늘어났다. 전체 64편 가운데 흑자를 낸 영화는 20편으로, 세 편 중 한 편(32%)이 흑자를 냈다.

그러나 순제작비 45억 원이 넘은 영화의 경우 '스캔들'을 제외하고는 극장 흥행에서 대부분 참패해 '블록버스터의 악몽'은 계속됐다. '튜브' '청풍명월' '내츄럴시티' '천년호' 등 4편이 기록한 손실만 200억원에 이른다.

이승재기자 sjd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