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현대미술의 다양한 얼굴들…박여숙 화랑 개관 20주년

입력 2003-12-11 18:05수정 2009-10-10 0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여숙 화랑, 패트릭휴즈 작 '스위스'
박여숙 화랑이 16∼27일 개관 20주년 기념전을 연다.

박여숙 화랑은 20년 전 미술문화의 불모지나 다름없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처음 뿌리를 내린 뒤 지금까지 170여회의 전시회를 가졌다. 이 화랑은 근 현대 작가 위주의 전시회에서 벗어나 젊고 역량 있는 작가 발굴에 힘써왔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특히 미술품 대중화를 위해 카드 할부판매 등 파격적 마케팅 방식을 도입하고, 세계 유수의 아트페어에 참가해 한국 미술의 국제화에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고 있다.

박여숙 화랑은 이번 기념전에서 그동안 인연을 맺었던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현대미술의 다양한 풍경을 엿볼 수 있는 작가 23명의 작품을 전시한다. 02-549-7574∼6

허문명기자 angelhu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