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시장 에서]연인끼리 이런대화 어때요

입력 2001-01-11 19:10수정 2009-09-21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 진짜 시장이다. 은행원 생활 3년째지만 금융시장이란 게 뭔지 모르겠어. 손에 잡히질 않으니까. 근데 이건 진짜 시장이야.”

“아유, 여기서도 ‘공장’ 얘기야? 지겨워 죽겠어.”

“아냐. 이것 봐. 여기선 하루에도 수십개의 점포가 새로 생겨나고, 그만큼이 망한대. 이게 바로 제대로 된 벤처 아니겠어?”

“벤처기업이 그런대?”

“그럼. 미국 나스닥시장하고 우리 코스닥시장이 다른 게 뭔지 알아?”

“당근 모르쥐∼.”

“에고. 내가 이런 맹추를 데리고 어떻게 살아갈꼬.”

“뭐?” (꼬집으며)

“윽! 농담도 못하냐? 나스닥은 다산다사(多産多死), 코스닥은 다산소사(多産少死)야. 소비자의 지지를 못받는 기업들은 퇴출되고, 그 빈자리를 메우는 새 벤처기업들이 생겨나는 곳이 나스닥이고, 그게 시장원리라는 거지.”

“그럼 여기가 실리콘밸리네….”

“음. 드디어 대화가 되는군.”

“자기 그건 알아?”

“뭔데?”

“아무리 아이디어가 뛰어난 벤처기업이라도 ‘펀딩’이 안되면 바로 사망이라는 거. 나 직장생활 5년 만에 돈 좀 모아놓은 거 알지?”

“오잉∼.”

▼관련기사▼

'메이드 인 동대문'으로 세계시장 공략

東대문의 大만족은 門 나선후에도…

<정경준기자>news9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