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수표 이용 조심』올 부도 급증…자금난 여파

입력 1998-11-16 09:45수정 2009-09-24 19: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계수표 이용 조심하세요.”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가계수표 부도율이 올들어 8월까지 3.78%를 기록, 93년의 1.33%와 비교할 때 5년만에 3배로 껑충 뛰었다.

이 기간중 약속어음 당좌수표 자기앞수표 등을 포함한 총 어음부도율이 0.65%인 점을 고려하면 가계수표 부도율은 매우 높은 수준이다.

가계수표 부도율은 90∼92년엔 1%를 넘지 않았으나 93년 1%를 돌파한 후 94년 이후 계속 2%대에서 움직였다. 올들어서는 1월 4.57%에서 4월 5.79%까지 치솟았다가 5월 5.67%, 6월 3.30%, 7월 2.89%, 8월 1.66%로 다소 수그러들었다.

가계수표 부도율이 이처럼 높은 것은 신용상태가 취약해 은행에서 당좌거래를 할 수 없어 가계수표를 주로 이용해온 영세 자영업자들이 경제위기 여파로 자금난에 시달리다 상당수 문을 닫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