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폰 기본료 집단환불 운동…참여연대 전개

입력 1998-11-11 07:54수정 2009-09-24 2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여연대(공동대표 김중배·金重培)는 10일 한국통신의 기지국관리 소홀로 제대로 통화도 못한 채 기본요금을 징수당하고 있는 14만여명의 시티폰 가입자들을 위한 ‘기본료 집단환불운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전화한통 못하고 매달 6천5백원(4월부터 3천5백원)의 기본요금을 물고 있는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 44만명 가운데 14만명에 달한다”며 “의무가입기간(6∼12개월)내 해약할 경우 5만∼20만원의 위약금 때문에 해약도 못하고 있는 가입자들이 그동안 납부한 기본요금을 환불받을 수 있도록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또 11일부터 20일간을 ‘시티폰가입자 권리찾기 1차 캠페인’ 기간으로 정해 ARS전화(02―291―1472)를 개설, 가입자들로부터 이용불만 관련 신고를 접수한다.

한편 한국통신위탁대리점협의회(회장 오병환·吳炳環)가 이날 밝힌 자료에 따르면 8월 서울 인천지역에 설치된 시티폰기지국 가운데 3백5개를 표본조사한 결과 당초 한국통신이 약속한 1백50m의 통화반경이 지켜지는 곳은 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상호기자〉ysh1005@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