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한마디]전은순/『엄마는 너희만 있으면 행복해』

입력 1998-07-21 19:36수정 2009-09-25 0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랑하는 아들아. 네가 열살, 네동생이 여섯살, 엄마가 서른세살때 아빠와 사별했다. 어느정도 시간이 흐르자 너는 엄마에게 “남자 친구는 사귀어도 되는데 시집은 가지 마세요”라고 했지. 그때 엄마는 남은 인생을 너희들에게 모두 바치리라 다짐했단다.

네가 열세살 때. 너는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은 엄마야. 나 자신보다 더 소중해”라고 했어. 그리고 지금 네 나이 스무살.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엄마 생활을 돕겠다고 고집을 부리는 너를 전문대에 수석 장학생으로 입학시켰다. 어느 날. 너는 “대학에 다니는 것이 하나도 즐겁지 않아요. 앞으로 빨라야 5년, 늦으면 7년이 지나야 돈을 벌텐데 그때까지 엄마가 고생하는 것을 볼 수 없어요. 그러니 더 늦기 전에 재혼하세요”라고 했지. 엄마랑 동생을 두고 군대를 가야 하는데 걱정이라고 울먹이며….

엄마는 괜찮아. 단지 너희들에게 고생으로 찌든 듯한 모습만 보여줘 가슴이 아플 뿐이야. 하지만 마음 한편에선 네가 얼마나 엄마를 생각하고 걱정해 주는지 헤아릴 수 있어 행복했다.

사랑하는 아들아. 사람은 누구에게나 고난의 시기가 있단다. 엄마는 변함없이 너희들과 함께 오래오래 꿋꿋이 살아갈 거야.

전은순(경기안산시선부1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