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교계에 육포 선물 보낸 한국당
더보기

불교계에 육포 선물 보낸 한국당

조동주 기자 입력 2020-01-21 03:00수정 2020-01-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과세트 보내려다 ‘배달사고’… 황교안 “심려 끼쳐 대단히 송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설날 선물로 조계종 등 복수의 불교단체에 육포를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실무적 착오로 인한 실수”라지만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는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가 배송됐다는 사실만으로 불교계 표심 이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20일 한국당 등에 따르면 황 대표 비서실은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의원, 사회 지도층에게 설 선물로 9만 원 상당의 백화점 육포 선물세트 500여 개를 보내면서 불교 단체에는 한과 세트를 보내겠다고 황 대표에게 보고했다. 한과 세트는 12개였다. 하지만 배송이 시작된 17일 조계종 등 복수의 불교 단체에 한과 대신 육포가 배송됐다는 걸 알게 됐다. 대표실과 백화점 실무진끼리 배송 명단을 분류하던 중 착오로 벌어진 ‘배달사고’였다는 게 한국당의 설명이다.

한국당은 17일 담당자가 조계사를 방문해 총무원장 등 스님 3명에게 배송된 육포를 한과로 교체하고 사과한 데 이어 김명연 대표 비서실장이 20일 총무원장을 만나 재차 사과했다. 육포가 배송된 다른 불교단체들에는 백화점 측이 찾아가 사과하고 해당 지역구의 한국당 의원들도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실장은 20일 황 대표에게 보직 사퇴 의사를 전했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조계종에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다. 경위를 파악해보겠다”고 했다. 조계종 관계자는 “명백한 실수인 만큼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다.


당 안팎에선 이런 공감 능력으로 총선을 치를 수 있겠느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종교계에 보내는 선물은 당 대표가 해당 종교와 인연이 깊은 의원에게 부탁해 전달하는 게 관례”라고 했다.

주요기사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자유한국당#황교안#육포#조계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