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총리 “부처 일하는 방식 과감히 바꿔야”
더보기

정세균 총리 “부처 일하는 방식 과감히 바꿔야”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무회의 첫 주재… 규제혁파 강조
“경제활성화-국민통합 혼신 노력”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첫 국무회의를 열고 “일하는 방식을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 내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올 한 해 각 부처는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매진해 달라”며 “특히 과감한 규제 혁파를 통해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혁신성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각 부처의 일하는 방식도 과감히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직자들도 인식과 태도를 전환해 더욱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갈등 문제와 관련해 신속 대응 태세를 구축하는 등 부처별 빈틈없는 대처도 주문했다. 아울러 설 연휴를 앞두고 물가안정 대책과 체불임금 해소 등 민생안정 대책도 당부했다.


국무회의에 앞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정 총리는 이후 국회를 예방해 문희상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만나 ‘협치’를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는 면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정세균 국무총리#국무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