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3번째 총선영입 인재는 김병주 前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더보기

민주당 3번째 총선영입 인재는 김병주 前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박성진 기자 입력 2020-01-03 03:00수정 2020-01-03 04: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2일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지낸 김병주 전 육군대장(58·사진)을 4·15 총선 ‘영입인재 3호’로 공식 발표했다. 40대 여성 척수장애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와 20대 청년 원종건 씨에 이은 세 번째 영입 인사다.

김 전 대장은 강원 강릉고와 육군사관학교(40기)를 졸업했다. 육군 제30기계화보병사단장과 육군 제3군단장 등을 거쳐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낸 4성 장군 출신이다. 특히 김 전 부사령관은 최초의 미사일사령부 출신 대장이자, 문재인 정부 첫 대장 승진자다.

김 전 대장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으로 재직할 당시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호형호제’한 사이라고 한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이날 친서를 통해 “애국자 김 전 대장의 정치 입문이 대한민국 정치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장은 “애국가 4절(이 기상과 이 맘으로 충성을 다하여 괴로우나 즐거우나 나라 사랑하세)을 가장 좋아한다”며 “국민이 마음 놓고 생업에 종사하는 평화롭고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충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더불어민주당#김병주 전 육군대장#영입인재 3호#4·15 총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