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영선·진영·김현미·유은혜, 3일 국회서 총선 불출마 선언할 듯
더보기

박영선·진영·김현미·유은혜, 3일 국회서 총선 불출마 선언할 듯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16:53수정 2020-01-02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시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정부 장관(이상 4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3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재선)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겸직 장관들이 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전해졌다.

뉴시스 등 복수의 매체는 2일 민주당 고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3일) 오전 당 확대간부회의가 끝나고 장관 겸직 의원들이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장관직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사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직자 사퇴시한(1월16일)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이들 장관이 직접 국민에게 정확한 의사를 표명한다는 것이다.


박영선·진영 장관의 경우 지난해 4월 입각 당시 총선 불출마 의사를 청와대에 표명했다. 김현미·유은혜 장관은 출마를 고민했지만, 끝내 의지를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들의 불출마 선언식은 3일 오전 10시30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함께한 가운데 당 대표실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이들이 불출마를 공식화하면, 민주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이 대표를 비롯해 원혜영(5선)·백재현(3선)·이철희·표창원(초선) 의원 등 10명이 된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