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김용남 “비례자유한국당 대표, 내부적으로 정해져”
더보기

한국당 김용남 “비례자유한국당 대표, 내부적으로 정해져”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16:48수정 2020-01-02 16: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2/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 김용남 전 의원은 2일 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정정당 ‘비례자유한국당’의 대표를 내부적으로 정해 놓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와의 인터뷰에서 “내부적으로는 ‘새로 창당되는 정당의 대표로 누가 간다’ 정도는 내부적으로 정해놓은 것 같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하기에는 조금 이른 감이 있다”고 말했다.

비례자유한국당 후원금과 관련해서는 “아직 공식적으로 모집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을 제외하고 정당 기호를 부여받는 후보들이 몇 명이나 나올지 (모르겠다)”며 “7, 8개까지 정당 번호를 부여 받을 수도 있을 것 같고, 소위 이야기하는 보수 대통합이 이루어지면 갑자기 숫자가 확 줄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가 정계 복귀 선언을 해서 셈법이 더 복잡해졌다”며 “거기다가 소위 반연동형 비례대표제 때문에 어쨌든 비례대표를 주로 목적으로 하는 정당이 여기저기에서 생겨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